YTN

[날씨] 한강대교 홍수주의보...잠수교 닷새째 통제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한강대교 홍수주의보...잠수교 닷새째 통제

2020년 08월 06일 12시 5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서울 한강대교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한강 수위가 계속 상승하면서 잠수교의 통행은 닷새째 통제되고 있습니다.

한강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박현실 캐스터!

서울 한강대교에 홍수주의보가 내려졌죠?

[캐스터]
네, 그렇습니다.

서울은 비가 그쳤지만, 밤사이 내린 많은 비로 한강 수위는 계속 상승 중입니다.

오전 11시, 서울 한강대교는 수위가 8.5m를 넘으면서 홍수주의보가 발령됐고요.

잠수교는 어제 같은 시각보다 수위가 3m나 높아져 11m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또 탄천과 양재천 합류지점인 탄천 2교도 수위가 상승하면서 인근 주민의 접근 금지령이 내려졌습니다.

특보 상황부터 보겠습니다.

비가 그치면서 오전 11시, 수도권을 비롯한 서쪽 지방의 호우특보는 모두 해제됐습니다.

하지만 영동과 영남 등 동쪽 지방을 중심으로 강풍과 호우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동쪽 지방은 오늘까지 초속 15m 안팎의 강풍이 불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합니다.

레이더 화면을 봐도 동쪽 지방을 중심으로만 비가 내리고 있고요.

대부분 시간당 10mm 이하로 비의 강도도 많이 약해졌습니다.

오늘 비는 대부분 소강상태를 보이겠지만, 내일부터 다시 남부 지방을 시작으로 전국에 비가 내리겠습니다.

특히 내일 오후, 충청 이남에 200mm 이상의 많은 비와 함께 시간당 50~80mm의 강한 비가 쏟아지겠고요.

영남에 최고 150mm, 수도권 등 그 밖의 지역에 최고 80mm의 비가 오겠습니다.

주말과 휴일까지 전국에 비가 내리겠고, 중부 지방의 비는 다음 주 후반까지 길게 이어지며 역대 최장 장마로 기록될 전망입니다.

엿새간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최고 7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는데요.

내일은 충청과 남부 지방에 게릴라 호우가 예상됩니다.

이 지역에 계신 분들은 산사태와 축대 붕괴 등 호우 피해 없도록 대비 잘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