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9,478명| 완치 4,811명| 사망 144명| 검사 누적 376,961명
[날씨] 포근한 겨울 탓, 봄꽃 예년보다 1주일 일찍 개화
Posted : 2020-02-07 22:26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올해는 개나리와 진달래 같은 대표적인 봄꽃을 예년보다 무려 1주일이나 일찍 볼 수 있을 전망입니다.

마치 초봄처럼 포근한 겨울 날씨가 봄꽃의 개화가 빨라진 원인이라고 합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월에 꽃망울 터뜨린 제주도의 유채와 철쭉

포근한 겨울 날씨에 꽃이 계절을 착각한 것입니다.

올겨울 기승을 부린 이상 고온 현상은 대표적인 봄꽃인 개나리와 진달래 개화도 크게 앞당길 것으로 보입니다.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2월과 3월 기온이 대체로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돼, 봄꽃 개화도 7일~9일, 평균적으로는 일주일가량 빨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개나리는 3월 9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하루 뒤에는 부산에서 꽃망울을 터뜨리겠습니다.

이어 대구 11일, 광주 16일, 서울은 20일에 노란 개나리를 볼 수 있겠습니다.

진달래는 개나리보다 사흘 늦은 3월 12일, 제주도와 부산에서 동시에 선을 보이겠습니다.

이어 21일에는 전주와 대전, 서울에서 동시에 개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봄꽃은 개화일로부터 일주일 정도 이후에 절정을 맞습니다.

따라서 서울을 기준으로 3월 28일쯤에는 노랗고 빨간 개나리·진달래가 만발한 모습을 감상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