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18호 태풍 '미탁' 한반도로...남부지방 관통 예상
Posted : 2019-09-29 22:04
18호 태풍 '미탁' 시속 21㎞로 북북서로 이동
"태풍의 남해안 상륙 예상 지점 특정 어려워"
"제주도 산간 600mm 폭우·최대 9m 파도 예상"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올해 18번째 태풍인 '미탁'이 우리나라로 진행 방향을 잡고 있습니다.

지금 예상으로는 우리나라 남부지방 관통이 예상되는데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홍선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필리핀 마닐라 동쪽 해상에서 발생한 제18호 태풍 '미탁'.

태풍 미탁은 현재 소형 크기의 세력을 유지하며 북북서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현재 소형급인 미탁이 타이완 부근에서 중형급으로 발달한 뒤 우리나라 남부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내다 보고 있습니다.

태풍은 수요일인 2일 낮 제주도 서쪽 해상을 지나 밤에 전남 해안에 상륙해 남부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태풍 상륙 지역이 전남 서해안 쪽이나 전남 남해안 쪽일지는 현재로는 불확실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태풍 미탁이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강한 바람과 폭우를 경고하고 있습니다.

제주도 산간에는 600mm, 지리산 부근에는 400mm의 강한 비가 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또 전 해상에 걸쳐 최대 9m 이상의 높은 파도도 예고했습니다.

태풍 '미탁'이 앞선 17호 태풍 '타파'과 비슷하게 강한 중형급으로 발달해 한반도에 상륙하면 제주도와 동해안, 특히 남부지방에 큰 피해를 줄 것으로 우려되고 있습니다.

수확기 벼와 과수, 양식장 등 시설물에 대한 예방적 대응과 준비가 필요합니다.

18호 태풍이 한반도에 또 접근하면 올해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는 태풍은 7개나 돼 1959년과 함께 태풍 영향을 가장 많이 받은 해가 됩니다.

YTN 홍선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