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태풍 위치] 서울 여전히 '태풍경보'...강풍 계속
Posted : 2019-09-07 17:52

동영상시청 도움말

서울 여전히 ’태풍경보’…서울 초속 10m 안팎 강풍
내일 새벽까지 평소보다 강한 바람…안전사고 유의

[앵커]
태풍 '링링'이 북한을 지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서울은 여전히 태풍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풍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동작대교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해 서울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권혜인 캐스터!

전 시간보다는 바람이 약해진 것 같은데, 현장 상황 어떤가요?

[캐스터]
전 시간 제 방송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강한 바람에 몸을 가누는 것조차 힘들었는데요.

지금은 태풍의 최대 고비를 넘기면서 바람의 세기가 조금 약해졌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서울은 태풍의 직접영향권 속에 태풍 경보가 발효 중이고요.

초속 10m 안팎의 강풍이 계속되고 있으니까요, 계속해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태풍 '링링'은 황해도 부근에 상륙한 뒤 북한 북쪽으로 진출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태풍특보도 점차 해제, 약화 되고 있는데요, 제주와 남부 지방의 태풍특보는 모두 해제됐습니다.

하지만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중부 지역에는 여전히 태풍경보와 주의보가 각각 발효 중입니다.

내일 새벽까지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중부 지방에는 5~20mm의 비가 더 내리겠고요.

순간최대풍속 30m 안팎의 강풍이 부는 곳이 있겠습니다.

태풍의 최대 고비는 넘겼지만, 중부 지방은 내일 새벽까지 평소보다 강한 바람이 계속되겠습니다.

끝까지 긴장을 늦추지 마시고요, 계속해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동작대교에서 YTN 권혜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