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날씨] 이번 주 내내 '가을장마'...후반엔 '태풍' 가능성
Posted : 2019-09-02 11:21
기상청 "내일까지 남해안에 120mm↑ 국지 호우"
모레부터 정체전선 북상…전국으로 비 확대
필리핀 부근서 13호 태풍 '링링' 발생
"고기압 가장자리 타고 한반도로 북상할 듯"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가을의 달' 9월이 시작됐지만, 전국이 '가을장마'에 들어 비가 자주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주 후반에는 태풍이 북상할 가능성도 있어 비상이 걸렸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가을장마와 태풍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먼저 현재 비 상황부터 알아보죠, 지금 남해안에는 호우 특보가 내려져 있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우리나라 남해 상과 제주도 부근에 정체전선이 저리 잡고 있습니다.

이른바 '가을장마' 때문인데요.

부산과 전남, 경남 일부 지역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특히 부산과 고흥, 여수 등에는 시간당 20∼50mm의 집중호우가 쏟아져 비 피해가 우려됩니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제주도와 전남, 경남에 30에서 80mm의 비가 내리고, 남해안에는 최고 120mm의 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모레부터는 정체전선이 더 북상하면서 전국에 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이 비는 일요일까지 지속할 것으로 보여 여름보다 심한 가을 장맛비에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런데 이번 주 후반에 '태풍'이 북상할 가능성도 있다고요?

[기자]
네, 설상가상입니다.

오늘 오전 9시 필리핀 동쪽 해상에서 13호 태풍 '링링'이 발생했습니다.

기상청은 이 태풍이 타이완과 중국 상하이 동쪽 해상을 지나 이번 주 후반쯤 우리나라 부근으로 북상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태풍은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타고 움직이는데, 북태평양 고기압이 수축하면서 태풍의 길이 한반도로 열렸기 때문입니다.

2002년의 태풍 '루사'와 2003년의 태풍 '매미'가 우리나라에 큰 피해를 줬던 대표적인 가을 태풍입니다.

기상청은 가을장마에 이어 가을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비바람 피해가 우려된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YTN 정혜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