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날씨] 내일 출근길에 중부 함박눈...빙판길 교통대란 우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2-12 17:27
앵커

내일 출근길에는 대중교통을 이용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서울을 비롯한 중부 대부분 지방에 함박눈이 내리면서 빙판길로 인한 교통 대란이 우려됩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약 1년 전, 서울 도심의 모습입니다.

새벽부터 내린 첫 함박눈에 거리는 순식간에 새하얀 눈 세상으로 변했습니다.

출근길까지 눈이 이어지며 도로 곳곳이 빙판으로 변했고 교통 대란으로 이어졌습니다.

미끄러운 길에 낙상사고도 속출했습니다.

내일 출근길에도 이외 비슷한 풍경이 펼쳐질 가능성이 큽니다.

새벽에 중부 서해안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해 출근길 무렵에는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 지방에 다소 많은 눈이 집중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 영향으로 이번에는 아침부터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집중될 전망입니다. 일부 지역은 대설주의보 기준인 5cm를 넘는 곳도 있겠습니다.]

경기 남부와 영서 남부, 충북 북부에 최고 5cm의 많은 눈이 내리겠고, 서울 등 그 밖의 중부와 호남 경북 내륙에도 1~3cm의 눈이 내려 쌓이겠습니다.

일부 지역에는 대설특보가 발령될 가능성도 큽니다.

특히 내일 아침 기온이 대부분 영하권으로 떨어지며 출근길에 도로 곳곳이 빙판으로 변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정권 / 한국교통안전공단 안전관리처장 : 아침 일찍 운전하는 경우에는 모든 지역에 블랙 아이스가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속도를 낮추고, 안전거리를 보통 때보다 2배 이상 확보하면서 운행하는 것이 방법입니다.]

눈은 오후에 점차 그치겠지만, 이후 찬 바람이 강해지면서 날씨가 추워지겠고, 금요일에는 서울 아침 기온이 -8도까지 떨어지는 강추위가 찾아올 전망입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