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날씨] 여름 시작부터 폭염주의보...주말도 불볕더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01 22:38
앵커

6월, 여름의 시작부터 폭염이 맹위를 떨치고 있습니다.

광주와 대구 등 남부지방에는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정혜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강렬한 햇살에 도심이 빠르게 뜨거워집니다.

아스팔트에는 열기가 아지랑이처럼 피어오르고, 거리를 걷는 사람들은 연신 땀을 닦습니다.

6월의 첫날, 여름 시작부터 불볕더위가 찾아왔습니다.

[오준서 / 방화중학교 3학년 : 너무 덥고 햇볕도 강해서 조금만 걸어도 땀이 나고 너무 힘든 것 같아요.]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기온이 비공식 기록으로 35.6도까지 올랐습니다.

이 밖에 밀양 33도, 대구 32.2도, 광주 31.9도, 서울도 30.2도까지 오르며 올해 들어 가장 더웠습니다.

주말에도 불볕더위는 계속되겠습니다.

[우진규 / 기상청 예보분석관 : 최근 우리나라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으로부터 고온 건조한 공기가 유입되고 강한 일사 효과까지 더해져….]

특히 기온이 33도를 웃돌 것으로 예상되는 광주와 대구 등 남부 22개 지역에는 올해 들어 처음으로 폭염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폭염주의보 지역에서는 고온과 강한 햇볕으로 일사병과 탈진의 위험이 커지는 만큼, 한낮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물을 자주 마시는 게 좋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