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3,045명| 완치 20,248명| 사망 385명| 검사 누적 2,231,589명
[날씨] 내륙은 폭염, 남해안 호우...밤부터 전국 장맛비
Posted : 2017-07-06 14:1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오늘 서울 등 내륙은 장마 대신 폭염이 맹위를 떨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남 해안 지역에는 국지성 호우로 곳곳에 호우 특보가 내려졌는데요. 중계차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권혜인 캐스터!

오늘도 많이 덥죠?

[캐스터]
숨이 턱턱 막히는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의 기온은 33도를 웃돌고 있고, 습도까지 높아서 체감 더위는 더욱 심합니다.

오늘처럼 폭염에 불쾌지수까지 높은 날은 지치기도 쉽고, 열사병 위험도 큽니다.

평소보다 더 여유롭게 일정을 잡으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많이 덥지만 제가 나와 있는 이곳은 잠시나마 시원한 물에 발을 담글 수 있습니다.

바깥 활동하신다면 시원한 그늘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수도권과 영서·영남·제주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현재 전국에서 가장 더운 곳은 경기도 여주로 35.5도까지 치솟았고요.

경북 경산이 34.8도, 강원도 홍천은 34.7도까지 올랐습니다.

하지만 남해안은 국지성 호우로 곳곳에 호우특보가 발효중인데요, 전남 여수엔 호우경보가 그 밖의 전남 해안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이 지역에는 시간당 20mm 안팎의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으니까요, 주변 점검은 물론 안전사고에도 주의 해주시기 바랍니다.

장마 전선이 점차 북상하면서 밤에는 경기 남부까지 비를 뿌리겠고요.

내일 새벽부터는 서울을 포함한 전국 대부분 지방에 비가 내리겠습니다.

내일까지 예상되는 비의 양은 남해안에 100mm 이상, 수도권과 영서, 충남과 호남, 경남은 30~80, 그 밖의 지역은 5~40mm입니다.

특히 남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쏟아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이니까요.

호우피해 나지 않도록 대비하시기 바랍니다.

비가 내리며 폭염의 기세는 꺾이겠습니다.

내일 낮 기온 서울 27도, 대구와 대전 29도, 광주 30도로 오늘보다 2~6도가량 낮겠습니다.

주말인 모레 낮부터는 장마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겠습니다.

하지만 일요일 오전, 또다시 전국에 비가 내리겠고, 이후 남해안에는 장맛비가 계속되겠습니다.

지금까지 여의도 물빛광장에서 YTN 권혜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