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자유형 200m 세계선수권 출전 확보...황금 세대 기대감

황선우 자유형 200m 세계선수권 출전 확보...황금 세대 기대감

2023.11.28. 오전 00: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한국 수영 간판 황선우가 자유형 200m 종목에서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확보했습니다.

400m와 800m가 주 종목인 김우민은 깜짝 2위를 차지했습니다.

양시창 기자입니다.

[기자]
내년 2월 열리는 카타르 도하 세계선수권이 걸려있는 대표 선발전.

자유형 200m는 황선우와 김우민을 포함해, 항저우 계영 800m 금메달 주역들이 모두 출전했습니다.

황선우가 자신의 주 종목답게 초반부터 1위로 치고 나갔지만,

양옆 레인에 있는 김우민과 이호준의 추격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하지만 황선우는 끝까지 1위 자리를 양보하지 않고 가장 먼저 터치 패드를 찍었습니다.

1분 45초 68.

국제수영연맹 A기록인 1분 47초 06을 여유롭게 충족하면서 세계선수권 출전권을 따냈습니다.

지난해 부다페스트 대회와 올해 후쿠오카 대회에서 은메달과 동메달을 목에 건 황선우는 세계선수권 3회 연속 메달에 도전할 수 있게 됐습니다.

[황선우 / 강원도청 : 200m는 나쁘지 않은 기록이 나왔다고 생각이 들어서 내년 카타르 도하 가기 위한 발판이 잘 마련된 것 같고….]

자유형 400과 800m가 주 종목인 김우민은 이호준을 0.01초 차로 제치고 깜짝 2위를 차지했습니다.

[김우민 / 강원도청 : 개인 베스트 기록이 나와서 첫 번째로 좋았고요. 원래 작년이나 재작년 계속 3위를 했는데 2위를 한 것도 좋고 설레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1·2위만 출전권이 주어지는 규정상 세 선수가 모두 세계선수권대회 200m 종목에 출전할 순 없지만,

황선우와 김우민, 이호준까지, A기록을 넘은 선수가 3명이 나오면서 수영 황금세대의 가능성을 다시 확인했습니다.

경영 800m 마지막 한 자리를 차지하는 4위는 항저우 금메달리스트 양재훈을 5위로 끌어내리고 이유연이 차지했습니다.

[도하 세계선수권 대회 출전권이 걸린 대표선발전, 경영 종목은 이제 김우민이 출전하는 자유형 400m 등 5개 종목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김천 실내수영장에서, YTN 양시창입니다.


YTN 양시창 (ysc0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