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국 선수단 '약속의 땅' 입촌식...북한은 오늘 입촌 행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참가하는 우리 선수단은 어제 선수촌 입촌식을 치렀습니다.

오랜만에 국제 무대에 복귀하는 북한 선수들은 하루 뒤인 오늘(22일) 입촌 행사를 가질 예정입니다

중국 항저우에서 김상익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무더위를 잠시 식혀주는 가을비 속에 우리 선수단이 비옷을 입고 선수촌 국기 광장에 들어섭니다

시리아와 요르단 예멘과 함께한 입촌식에는 여자 기계체조와 탁구 대표팀 등 선수, 임원 3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장재근 /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장 : (선수 때보다) 더 떨리는 것 같아요. 더 떨리고 이제 시작이구나. 정말 국민 여러분께 약속했던 거 꼭 지켜야 되겠구나….]

선수들도 태극기가 게양되고, 이국땅에 애국가에 울려 퍼지자 각오가 새로워집니다

[이은주 / 기계체조 국가대표 : 단체 3등 목표로 하고 있고요. 열심히 훈련해온 만큼 기량을 발휘하면 가능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우리 선수단 중 두 번째로 어린 12살 초등학생 국가대표 문강호 군도 선수단 맨 앞에서 낯선 경험을 즐겼습니다

[문강호 / 스케이트보드 국가대표 : 처음 선수촌 와 보는데 시설도 좋고 편안하게 쉴 수 있어서 좋아요. 스케이트보드 종목에 대해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합니다.]

18개 종목에 18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한 북한 선수들도 선수촌 곳곳에서 목격됐지만 일부 종목 단일팀을 구성했던 5년 전과는 달리 한국 취재진과 거리를 두려는 모습이었습니다

오랜만에 국제 스포츠 무대에 복귀하는 북한은 우리보다 하루 뒤에 입촌식을 거행할 예정입니다

마지막 컨디션 조절과 현지 적응에 나선 우리 선수단은 이제 결전의 시간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중국 항저우에서 YTN 김상익입니다.


촬영기자:김정원 최광현 진형욱

영상편집:김혜정




YTN 김상익 (si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