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은중호, '빗장 수비' 이탈리아 넘고 결승 갈까?

실시간 주요뉴스

U-20 대표팀, 내일 6시 이탈리아와 월드컵 준결승
김은중호, 공격 앞세운 팀 상대로 선전
힘과 높이가 장점인 이탈리아도 비슷한 경기 운영
[앵커]
20세 이하 월드컵 4강에 오른 김은중호가 내일 새벽 유럽의 강호 이탈리아와 준결승전을 치릅니다.

두 팀 모두 수비가 강한 만큼 세트피스에서 승부가 갈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김동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FIFA 주관 월드컵에서 사상 처음으로 두 대회 연속 결승 진출을 노리는 김은중호가 이탈리아와 대망의 준결승전을 치릅니다.

이탈리아는 이번 대회 우승후보 브라질과 잉글랜드를 꺾었습니다.

이탈리아는 5경기에서 11골을 넣고 6골을 실점했습니다.

8득점 5실점의 김은중호와 실점은 비슷하지만 공격력에서는 더 앞서 있습니다.

첼시에 입단해 레딩으로 임대된 장신 미드필더 카사데이는 팀 득점의 절반 이상인 6골을 넣으며 우리 대표팀의 경계대상 1호가 됐습니다.

김은중호는 지금까지 공격을 앞세운 팀을 상대로 더 잘 싸웠습니다.

수비를 단단하게 한 뒤 역습을 노리는 전략이 먹힌 것입니다.

그런데 높이와 힘이 강점인 이탈리아도 우리와 비슷하게 경기를 운영하기 때문에 쉽지 않은 경기가 될 전망입니다.

두 팀 모두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한다면, 관건은 세트피스!

[박찬하 / 축구 해설위원 : 알고도 못 막는 게 세트피스잖아요. 이승원 선수의 킥부터 최석현 선수의 머리라든가 이영준 선수의 높이라든가 이런 걸 활용한다면 세트피스는 결국 집중력 싸움이고 위치 선정 싸움이고 그렇다면 충분히 승산은 있다는 생각입니다.]

해외 주요 베팅사이트들은 이탈리아의 승리에 1.7배, 우리나라의 승리에 4.7배 정도의 배당률을 책정하며 이탈리아의 우세를 예상하고 있습니다.

사상 첫 우승에 도전하는 대한민국과 이탈리아.

2002 한일월드컵 16강에 이어 또 하나의 잊혀지지 않을 명승부가 될 것인지 주목됩니다.

YTN 김동민입니다.


영상편집 : 오훤슬기
그래픽 : 강민수



YTN 김동민 (kdongm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