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없인 못 산다?"...OTT가 바꾼 콘텐츠 산업

"넷플릭스 없인 못 산다?"...OTT가 바꾼 콘텐츠 산업

2024.05.18. 오전 09:1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요즘 OTT를 안 보는 사람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OTT가 우리 삶 깊숙이 들어왔습니다.

콘텐츠 생태계 변화까지 만들었는데, OTT가 바꾼 콘텐츠 산업의 명암,

김승환 기자가 정리해드립니다.

[기자]
30대 직장인 설세훈 씨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OTT를 4개나 구독하고 있습니다.

서비스마다 재밌는 콘텐츠 종류가 달라 하나씩 추가하다 보니, 콘텐츠 소비 방식도 이전과 달라졌습니다.

[설세훈 / 30대 직장인 : (실시간) TV를 안 보는 거 같아요. 4개 정도를 구독하면은 웬만한 드라마나 예능은 다 OTT에 있어서…]

스마트TV로 OTT부터 (켜서) 4개 중에서 뭘 볼까 들어가서 보는 것 같아요."

이처럼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를 구독하는 건 일상이 됐습니다.

구체적으로 한 번 살펴볼까요?

OTT 이용률은 전 세대에 걸쳐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데다,

거의 매일 OTT를 보는 사람들은 절반을 훌쩍 넘고,

10명 가운데 6명 가까이 유료 서비스를 결제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OTT 없는 삶은 이제 상상하기 어렵게 된 셈입니다.

시장이 커지면서 OTT 업계 경쟁도 치열합니다.

넷플릭스가 여전히 국내 유료 OTT 앱 가운데 1위를 달리고 있지만,

배송 서비스와 결합하거나 스포츠 중계로 승부수를 띄운 토종 OTT 기세도 만만치 않습니다.

콘텐츠 내용과 이용료에 대한 불만이 커지는 건 OTT 업계의 숙제로 꼽힙니다.

[박지윤 / 경기도 안산시 : (뭘 볼지) 고르는데 영화가 많으니까 시간이 많이 걸리는 것 같아요. 근데 막상 볼 것도 많이 없어요.]

[문현지 / 경기도 의왕시 : 이용료가 좀 부담이 돼서 친구들이랑 5명이 같이 하고 있는데 콘텐츠가 마땅히 볼게 없어서 (구독을) 그만두고 싶은데 다 같이 돈을 내고 있다 보니까….]

결국 차별화된 콘텐츠를 위한 투자를 늘릴 수밖에 없지만, 투자액 대비 수익성이 높지 않아 최근 전략은 다소 바뀌는 추세입니다.

[김윤지 /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 산업경제팀 수석연구원 : 비용을 조금 낮춰서라도 다양한 콘텐츠를 확보할 수 있다면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게 늘어나고 있는 것 같고…]

구독자 수 증가가 더뎌지는 흐름 속에서 국내 2위·3위 사업자 간 합병 등 합종연횡까지 본격화하는 가운데,

국내 OTT 업계는 새로운 도전에 맞닥뜨리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승환입니다.


촬영기자 김현미

디자인 오재영



YTN 김승환 (k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