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티빙·웨이브 합병 초읽기…넷플릭스 대항마 될까

실시간 주요뉴스

국내 OTT 티빙과 웨이브가 합병 초읽기에 돌입했다.

오늘(29일)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CJ ENM과 SK스퀘어가 티빙과 웨이브의 합병을 위한 MOU 체결을 앞두고 있다.

합병의 첫 단추가 될 것으로 보이는 MOU 체결은 다음주 초를 넘기지 않고 성사될 예정이며, 본격적인 합병은 내년 말을 목표로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양 사는 모두 합병에 대해 "확정된 바가 없다"는 입장. 티빙과 웨이브 관계자는 YTN에 "티빙과 웨이브는 OTT사업자로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략적 제휴를 포함한 다양한 관점에서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두 플랫폼의 월 활성이용자(MAU) 수를 합치면 900만 명을 훌쩍 넘어서, 실제 합병이 성사된다면 국내 최대 규모의 OTT가 새롭게 탄생한다.

현재 넷플릭스의 MAU는 1,1137만 명으로, 합병된 국내 최대 플랫폼이 넷플릭스의 강력한 대항마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YTN 오지원 (bluejiwo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