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노 마스 목소리로 AI가 부른 하입보이...저작권은 어디에? [앵커리포트]

브루노 마스 목소리로 AI가 부른 하입보이...저작권은 어디에? [앵커리포트]

2023.05.26. 오후 2:4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팝스타 브루노 마스가 뉴진스의 'Hype boy'를 부른다면, 어떨까요?

브루노 마스의 목소리를 학습한 인공지능 AI가 뉴진스의 'Hype boy'를 부른 영상이 4주 만에 조회 수 126만 회를 기록했습니다.

먼저 뉴진스가 부른 원곡, 들어보죠.

이번엔 브루노 마스 버전의 'Hype boy' 들어보죠.

한국 노래를 부르는 외국인의 발음과 브루노 마스 특유의 창법까지 살렸는데요.

이번에는 다른 곡 들어보죠.

몇년 전 수많은 커버 영상이 있던 지코의 '아무노래'입니다.

먼저 지코의 원곡입니다.

이번엔 에미넴 버전, 들어볼까요?

해당 영상들에는 대체로 흥미로워하는 반응이 많았습니다.

김치찌개와 피자를 같이 먹는 느낌이라는 분도 있었고요.

각 가수 창법의 특징과 발음을 잘 구현했다며 실제 가수가 부른 것 같다는 댓글이 달리기도 했는데요.

AI 커버 곡을 두고는 기대와 우려가 함께 나오는데요.

고인이 된 가수의 목소리를 AI로 살려 신곡을 들을 수 있다거나 앞서 들은 두 노래처럼 이용자들의 흥미를 불러일으킬 수 있죠.

다만, 아직 관련 제도가 없는 상황이라 우려가 더 크긴 합니다.

업계에서는 무분별한 AI 커버로 인한 저작권 침해와 명예훼손을 우려합니다.

AI 커버곡이 목소리 주인과 원곡자의 권리를 침해할 수 있다는 거죠.

실제 해외에서는 AI로 만든 노래로 저작권 논쟁이 발생했습니다.

싱어송라이터 위켄드와 팝스타 드레이크의 신곡으로 'Heart on My Sleeve'라는 곡이 소개됐는데요.

AI로 만든 가짜 음원으로 밝혀졌고요.

두 가수의 소속사 유니버설뮤직이 저작권 위반을 문제 삼으면서 해당 음원이 삭제된 사례도 있었습니다.

국내 저작권법은 현재 저작자를 자연인으로 한정하고 있는데요.

앞으로는 사람을 대체할 AI 가수와 프로듀서가 탄생할 가능성이 큰 만큼, 저작권법 개정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도 필요해 보입니다.




YTN 엄지민 (thumb@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