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세상을 바꾼 진실의 힘, 용기의 목소리 '그녀가 말했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할리우드의 거물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범죄를 폭로해 전 세계를 변화시킨 뉴욕타임스 기자들의 추적기를 담은 영화가 찾아옵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소셜미디어의 잔인한 폭력 문제를 다룬 필리핀 영화가 우리 사회의 단면을 고발합니다.

홍상희 기자입니다.

[기자]
'굿 윌 헌팅'과 '킬빌', '반지의 제왕'을 만든 할리우드의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범죄를 밝히려는 두 기자.

증언을 확보하려 하지만, 보복이 두려운 피해자들은 취재를 거부합니다.

수없는 절망과, 협박의 불안 속에서도 끈질긴 추적으로 피해자들은 용기를 내고,

"딸이 셋 있어요. 그 아이들이 그런 폭력과 괴롭힘을 당하지 않기를 원합니다. 인터뷰 할게요."

하비 와인스타인의 추악한 성범죄와 그를 비호한 시스템이 세상에 보도됩니다.

실제로 2017년 뉴욕타임스가 보도한 기사로 80명이 넘는 피해자가 '미투'에 동참했고 하비 와인스타인은 23년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매건 투히 / 뉴욕타임스 기자 : 우리가 보도하지 못할 경우 이 가해자는 계속해서 더 많은 여성들을 해칠 거라는 걸 알았죠. 그것이 매우 두려웠고, 한편으로는 엄청난 동기부여가 됐습니다.]

아이패드를 훔쳤다며 가방을 빼앗으려는 동급생과 몸싸움을 벌인 존 덴버.

친구와 싸우는 동영상이 소셜미디어로 번지면서 학교폭력 가해자로 몰리게 되고,

악성 댓글과 영상 조작이 이어지면서 사건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집니다.

소셜미디어의 폭력으로 인한 사회적 타살을 묘사한 이 영화는 사이버 폭력이 만연한 우리 사회의 단면을 보여줍니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됐고 전 세계 영화제에서 15관왕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습니다.

YTN 홍상희입니다.



YTN 홍상희 (sa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