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무섭거나 혹은 재밌거나...스릴러 vs 코미디 영화 대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캐나다 토론토영화제에서 잔혹함으로 화제가 됐던 영화 '늑대사냥'이 국내 관객들의 평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육사오'에 이어 '정직한 후보 2'가 코미디 열풍을 이어갑니다.

이번 주 신작 영화, 홍상희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필리핀에서 도피 범죄자 수십 명을 태운 호송선이 한국으로 출발합니다.

미리 침투한 일당과 함께 선상 반란이 일어나고, 잔혹한 살인이 계속됩니다.

실제로 2017년 필리핀에서 범죄자 47명을 집단 송환했던 사례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김홍선 감독의 작품으로 최근 토론토영화제에서 화제를 모았습니다.

[서인국 / '늑대사냥' 종두 역 : 제가 이 캐릭터를 설명할 때 그런 얘기를 해요. DNA 자체의 악밖에 없다. 순수 악이다. '폭력은 폭력을 낳는다'라는 말이 있잖아요. 정말로 이 영화가 그걸 정확하게 얘기해 주는 것 같아요.]

기괴한 미소와 함께 목숨을 끊는 환자를 목격한 정신과 의사 로즈.

설명하기 어려운 끔찍한 사건이 이어지고, 죽음의 실체를 밝히기 위한 사투를 벌입니다.

미국 장르 영화제 판타스틱 페스트 개막작으로 배우 케빈 베이컨의 딸, 소시 베이컨의 섬세한 내면 연기가 긴장과 공포를 극대화합니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낙마해 귀향한 전 국회의원 주상숙.

우연히 트럭 사고 피해자를 구해 도지사로 재기하고, 연임을 위해 토건업자와 손을 잡지만 다시 거짓말을 못하는 마법에 걸려 위기를 맞게 됩니다.

전편으로 코미디 영화로는 최초로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받은 라미란 배우와 김무열 배우가 2편에서도 흥행몰이에 나섭니다.

[라미란 / '정직한 후보2' 주상숙 역 : (정치인도) 인간미를 좀 가졌으면 좋겠다. 그것만 살아있어도 최악은 면할 수 있지 않을까? 근데 이건 또 일이니까 또 열심히 못되게 해야죠. 그래야 나중에 더 통쾌하지 않겠습니까?]

'육사오'가 손익 분기점을 넘어서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송새벽과 이범수 배우가 출격하는 '컴백홈' 박성웅, 정경호 배우의 '대무가'도 코미디 영화 경쟁에 뛰어들 계획입니다.

YTN홍상희입니다.



YTN 홍상희 (sa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