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중섭 작품 한자리에...'이건희 컬렉션 특별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중섭 작가의 작품 90여 점을 한자리에 모은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이 개막됐습니다.

애틋한 가족 사랑이 엿보이는 대표작과 함께 담배 은박지에 그려낸 은지화와 엽서화들이 선보였습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MMCA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이중섭' / 8월 12일부터 내년 4월까지 /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만 40세에 작고한 천재 화가 이중섭의 작품만을 전시한 이건희 컬렉션 특별전.

국립현대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던 10점과 고 이건희 회장 유족이 기증한 이중섭 작품 104점 가운데 80여 점이 출품됐습니다.

● [닭과 병아리 / 1950년대 전반]

● [물놀이하는 아이들 / 1950년대 전반]

작가가 직접 키우며 관찰하던 닭과 병아리들, 물놀이를 즐기는 아이들의 모습을 경쾌한 붓질과 밝은 색감으로 그렸습니다.

작가가 30대 때 그린 두 작품은 이번에 처음 공개됐습니다.

● [춤추는 가족 / 1950년대 전반]

● [손과 새들 / 1950년대 전반]

서로 손을 잡고 즐겁게 춤을 추는 가족들과 두 손에 놓여있는 새를 그린 작품 두 점은 약 40년 만에 세상에 나왔습니다.

작가는 담배 은박지에 정교하게 그린 독창적인 은지화로도 유명합니다. (27점 전시)

● [가족을 그리는 화가 / 1950년대 전반]

이 작품은 자신을 포함해 단란한 4인 가족을 그리고 있는 화가 이중섭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윤범모 / 국립현대미술관 관장 : 손바닥만 하게 작은 크기이지만 이중섭의 은지화에서 이중섭 예술세계의 특징을 읽을 수 있는 그런 안복(눈의 복)이 이번 전시에 담겨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일본 유학과 원산 거주 때 그린 엽서화 30여 점(36점)도 전시됐습니다.

훗날 부인이 되는 연인 마사코와 두 아들에게 보낸 엽서화에는 남다른 가족 사랑이 담겨 있습니다.

연필화는 습작이 아니라 완결된 작품입니다.

'소와 여인'은 사랑을 초현실적으로 표현했고, 일제 강점기의 무력함이 엿보이는 '세 사람'은 손과 발의 뚜렷한 묘사가 인상적입니다.

[우현정 /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 이중섭의 삶에 대해 매우 많이 알려져 있지만 그것을 작품과 연결시켜서 보는 기회는 흔치 않습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이중섭의 삶과 예술을 한번에 아우를 수 있다는 점이 관람객들에게는 흥미로운 지점이 아닌가 싶습니다.]

하루 7번 관람이 진행되는 '이중섭 특별전'은 내년 4월까지 이어집니다.

YTN 김태현입니다.


YTN 김태현 (kim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