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여름 성수기 잡아라!...한국영화 기대작 쏟아진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시대 첫 천만 영화 탄생과 함께 극장가에는 오랜만에 여름 성수기가 다시 찾아왔습니다.

이때만을 기다린 듯 한국영화 기대작들이 줄줄이 개봉을 예고하고 있는데요.

최아영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극장가 최대 성수기 여름 시장에 먼저 도전장을 내미는 영화는 '쌍 천만' 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1부입니다.

고려 말 소문 속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신검, 면포 2천 필? 이게 도대체 뭐길래?"

2022년 인간의 몸속에 수감 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면서 펼쳐지는 SF 모험극입니다.

[최동훈 / 영화 <외계+인> 감독 : (외계인은) 저의 어린 시절을 재밌게 만들어줬던 상상 물이었는데…. 코리안 마법의 세계와 함께 펼쳐진다면 재밌는 영화 될 거 같았어요.]

2부까지 무려 387일 동안 촬영해 우리나라 영화사에서 가장 길게 공을 들였습니다.

"지금 우리에겐 압도적인 승리가 필요하다."

<명량>으로 흥행 1위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이순신 장군도 거북선과 함께 돌아옵니다.

이번엔 한산대첩으로 젊은 이순신, 배우 박해일이 조선 수군을 이끕니다.

바다에 한산대첩이 있다면 하늘에서는 항공 재난이 발생합니다.

"여기 비행기에 탄 사람들이 전부 죽었으면 좋겠어요."

지난해 칸 영화제 초청작이자, 코로나19로 개봉이 여러 차례 연기돼 관객의 애를 태운 <비상선언>입니다.

[한재림 / 영화 <비상선언> 감독 : 10년이 지나는 동안 불행히도 한국 사회에 어쨌든 크고 작은 재난들이 있었어요. 가슴 아프게 지켜보면서 그리고 어떤 생각이 떠오르더라고요. 이 작품을 해야겠다.]

단연 눈길을 끄는 건 내로라하는 배우들의 조합입니다.

[전도연 / 영화 <비상선언> 숙희 역 : 당연히 천만 넘는 영화 아닌가요? 저는 그렇게 생각하고선….]

[이병헌 / 영화 <비상선언> 재혁 역 : 아까 강호 형이 저한테 그러더라고요. '이거 2천만 정도 되지 않겠느냐?']

[송강호 / 영화 <비상선언> 인호 역 : 참고로 전 그런 얘기한 적이 없습니다.]

배우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 <헌트>도 여름 시장에 뛰어듭니다.

정우성과 23년 만에 의기투합한 첩보 액션물로 올해 칸 영화제에 초청됐습니다.

여름 성수기만을 기다리며 칼을 갈아온 기대작이 줄줄이 개봉하면서 관객들은 영화를 고르는 행복한 고민에 빠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최아영입니다.



YTN 최아영 (cay2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