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정재·정우성 '헌트' 칸에서 첫선...7분 기립박수 터져

실시간 주요뉴스

배우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이자, 배우 정우성과 호흡을 맞춘 영화 '헌트'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초 공개됐습니다.

영화 '헌트'는 제75회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돼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상영됐습니다.

영화가 끝나자 관객들은 7분 동안 기립 박수와 환호를 보냈고 이정재와 정우성은 감사 인사로 화답했습니다.

특히 두 사람에 대한 인기와 관심을 입증하듯 영화 '헌트'는 상영 전 회차 매진을 기록했습니다.

'헌트'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펼치는 첩보 액션 영화로 이정재와 정우성이 23년 만에 호흡을 맞췄습니다.

이번 칸 영화제에서 한국 영화는 '브로커'와 '헤어질 결심', 두 편이 경쟁 부문에 진출한 것을 비롯해 모두 5편이 초청됐습니다.



YTN 최아영 (cay2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