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강남' 출신 소리꾼의 또 다른 '강남 스타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퓨전 국악의 선두주자 이희문 씨가 또 한 번 새로운 시도를 선보입니다.

이번엔 흑인음악 전문 밴드와 함께 강남에서 보낸 어린 시절을 민요 가락에 실어 노래합니다.

기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엔 벌이 타령 갑시다~ 엔 벌러 갑시다~'"

어린 시절 일본으로 공연을 자주 다니시던 명창인 어머니.

아들의 외로움은 수십 년이 지나 '엔 벌이 타령'으로 신명 나게 되살아납니다.

트리오 '씽씽'으로 퓨전 국악 붐을 이끈 이희문이 공연 연습이 한창입니다.

신작 '강남 오아시스'

아기 때부터 줄곧 살아온 강남, 허허벌판이 화려한 도시로 바뀐 이야기를 판소리 같은 1인 음악극 형식으로 풀어냅니다.

직접 작사, 작창까지 하며 자전적 얘기를 진솔하게 담았습니다.

자기 얘기 하기가 조금은 창피했다는 그는 소통하는 방법을 모르는 세상에 '솔직함'이 던져지기를 바랍니다.

[이희문 / 소리꾼 : 편한 소통을 하기 위해서 그런 SNS나 이런 것을 하고 있는 것을 이렇게 보면 뭔가 다 솔직하지 못한 세상에 살고 있는 것 같다. 이걸 보고 있으면 더 마음의 병이 생기는 것 같은 거예요.]

독특한 의상과 분장으로 국악의 새 장을 연 그는 튀는 비주얼에 절묘하게 어울리는 우리 가락으로 해외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매년 파격을 반복하고 있지만, 자신의 소리의 뿌리인 경기민요 사랑도 잊지 않습니다.

이번 신작을 함께 한 짝꿍은 흑인음악 기반의 밴드 '까데호'.

[이태훈 / 밴드 '까데호' 리더 : (희문이 형은 새로운) 시도를 하는 거에 대해서 어렵게 안 느끼시고 자연스럽게 그게 저희한테는 새로운 소리로 다가오니까 그 순환이 쉽게 잘 되는 것 같아요.]

어느새 40대 후반이 된 그가 이번에 노래하고 싶었던 주제는 아버지.

아버지의 부재는 어린 시절 어려움을 줬지만 결국 음악의 원동력이 됐다며 너털웃음으로 인사했습니다.

[이희문 / 소리꾼 : 저한테 결핍을 준 거죠. 아버지가 그래서 인생 자체를 굉장히 고독하게 만들어 주셔서 계속 뭔가를 해야 되고 제가 계속 뭔가 이야기를 하게끔 하는 원동력이 되는 것 같아요. 감사드려요. 아버지 (웃음)]

YTN 기정훈입니다.


YTN 기정훈 (pro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