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BTS 왔다!" 2년 기다린 전 세계 팬들 LA 총집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방탄소년단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2년 만에 대규모 대면 공연을 열었습니다.

오는 2일까지 네 번 공연에 총 20만 명에 육박하는 관객이 다녀갈 예정인데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상황도 악화하는 만큼, 방역 상황에도 관심이 모아졌습니다.

LA 현지에서 김혜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BTS 공연이 열리는 경기장 앞을 빼곡히 메운 수많은 인파.

코로나19 상황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모습입니다.

BTS 관련 상품을 사기 위해 아침 일찍부터 늘어선 줄은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2년 만에 열리는 대면 공연, 억눌렀던 즐거움을 만끽하기 위해 미국 전역에서, 또 세계 각국에서 모였습니다.

[브리안다 (미국 애리조나) : BTS도 관중 앞에서 전 세계 감염병 등으로 2년 동안 라이브 공연을 못 했잖아요. 너무 흥분돼요.]

[카린 (캐나다) : BTS도 힘들었다고 들었는데, 아미를 결국 다시 만날 수 있게 되어 좋고, 저도 BTS를 처음 만나게 되어 기뻐요.]

나흘 동안 20만 명에 육박하는 관객이 다녀가는데, 8천 명 정도는 한국에서 먼 길을 떠나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최예지 / 경기도 일산 : 아무래도 2년 만에 하는 콘서트인 만큼 꼭 가야겠다고 생각해서 연차를 모아서 휴가를 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세 속에 방역 상황을 점검하는 것도 큰일이었습니다.

공연장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백신 접종 완료 증명서나 PCR 검사 음성 확인서를 일일이 확인하는 과정을 거쳐야 했습니다. 그래서 공연 시작 직전까지 이렇게 많은 줄이 형성된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미국에서는 야외에서 마스크를 벗는 사람이 부지기수지만 공연장 안팎에서는 대부분 마스크를 썼습니다.

코로나19로 모든 게 멈춘 2년 동안 BTS의 노래로 긍정의 힘을 얻었다는 관객들.

이번 공연은 또 다른 힘이 되었습니다.

"사랑해요, BTS."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YTN 김혜은입니다.

YTN 김혜은 (henis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