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마이크로닷 "부모, 출소 후 뉴질랜드 추방...피해자께 죄송"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

마이크로닷 "부모, 출소 후 뉴질랜드 추방...피해자께 죄송"

2021년 06월 19일 14시 5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래퍼 마이크로닷이 사기 혐의로 수감됐던 부모가 출소 후 국외로 추방됐다고 전했다.

마이크로닷은 19일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그는 "저의 부모님으로 인해 피해 입은 14명 중 10명과 직접 만나 합의했다"며 "남은 4명과는 저와 가족의 부족함으로 인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로 인해 아버지는 실형 3년을, 어머니는 실형 1년을 살고 두 분 다 최근 출소 후 바로 뉴질랜드로 추방됐다"며 "부모님이 형을 다 마치고 나오셨지만, 피해를 보신 분들께 사죄드리는 마음은 변함이 없다. 평생 반성하며 제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이 마음을 갚아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앞으로의 삶에 있어서도, 음악적으로도 더 성장하고, 성실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이크로닷의 부모는 1998년 5월 젖소 농장을 하면서 친인척과 지인 등에게 연대보증 등의 방식으로 총 4억여 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뉴질랜드로 달아났다. 부부는 31년이 지난 2019년 10월 국내에서 재판을 받고 실형을 선고받았다.

마이크로닷은 이후 한동안 활동을 하지 않다가 지난해 9월 새 앨범 '프레이어'를 발매했다. 이어 그는 지난 16일 SNS를 통해 다시 한번 새 앨범 발매 소식을 전했다. "최근 겪은 일 이후에도 여전히 나와 함께 있어 주는 5,556명의 SNS 팔로워들에게 감사하다"며 "6월 17일 오후 6시 새 앨범과 타이틀곡 뮤직비디오를 공개하겠다"고 발매 소식을 전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