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논란 중심에 선 이영훈 '반일 종족주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8-09 12:54
앵커

한일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식민지 근대화론을 주장하는 '반일 종족주의'의 저자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를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문화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신웅진 기자!

먼저 이영훈 교수가 쓴 이 '반일 종족주의', 어떤 내용을 담고 있는 건가요?

기자

'반일 종족주의'는 이영훈 전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가 다른 저자 5명과 함께 지난달 출간한 책입니다.

"일제 강점기에 조선 부녀자를 위안부로 강제로 끌어간 것은 사실이 아니며 강제 징용도 허구"라는 주장이 담겨 있습니다.

또 "일본이 쌀을 수탈한 게 아니라 수출한 것이고, 독도는 반일 종족주의의 최고 상징"이라는 내용도 들어 있습니다.

그러자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지난 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런 주장을 하는 이들을 '부역·매국 친일파'라는 호칭 외에 무엇이라고 불러야 할지 모르겠다"고 비난했습니다.

또 "이들이 이런 구역질 나는 내용의 책을 낼 자유가 있다면 시민은 이를 '친일파'라고 부를 자격이 있다"고도 비판했습니다.

그러자 이영훈 전 교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근대화 역사의 비극성과 복잡성, 자주성, 식민지성을 고뇌하고 이해하는 지식인이라면 이 책을 두고 그렇게 천박한 욕설을 퍼부을 수는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어제는 신문에 광고까지 내고 조국 전 수석을 향해 어떤 부분이 문제인지 말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모임'은 어제 조국 전 수석이 이영훈 전 교수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내기도 했습니다.

인터넷상에서는 이영훈 전 교수에 대해서 지금이 어느 때인데 망언이냐는 비판이 일고 있는 가운데 지지 세력도 댓글로 응수하는 모습입니다.

앵커

이영훈 교수, 기자 폭행에 거짓말 논란까지 휩싸였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MBC는 이 전 교수의 의견을 듣기 위해 자택 앞에서 인터뷰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이 전 교수가 기자가 든 마이크를 파손한 뒤 얼굴을 쳤다며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전 교수는 정당방위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MBC 기자회는 한 발짝 떨어져 마이크만 들고 질문하는 취재기자에게서 어떠한 신체적 위협을 느껴 때린 것이냐면서, 이는 정당한 취재에 대한 폭력과 위협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영훈 교수는 자신이 독립운동가의 후손이라며 외증조부가 임시정부 국무위원을 지낸 고 차리석 선생이라고 했는데요.

이에 대해 고 차리석 선생의 외아들인 차영조 씨는 황당한 거짓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자 이영훈 교수 측은 뒤늦게 고 차리석 선생은 자신의 외조모의 둘째 숙부로, 외외증종조부라 불러야 하지만 줄여서 외증조부라 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런저런 논란이 계속 커지면서 '반일 종족주의' 책이 주목받으면서 판매량도 급격히 늘고 있는데요.

오늘 기준으로 인터넷 서점 YES24와 인터넷 교보문고에서 모두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습니다.

지금까지 문화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