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피해자에 2차 가해...김기덕 감독 역고소 멈춰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18 14:00
김기덕 감독이 영화계 '미투'와 관련해 'PD수첩'과 한국여성민우회 등을 상대로 고소를 제기한 것에 대해 2차 가해인 역고소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김기덕사건공동대책위원회는 오늘 오전 서울 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감독이 역고소를 멈추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배복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는 "성폭력 가해자는 피해자를 역고소하거나 피해자를 지원하는 단체나 개인을 고소해 피해자를 위축시키고 사건의 진실을 덮어버리거나 축소하려고 시도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김기덕 감독이 모스크바영화제 심사위원장을 맡는 등 해외영화제 활동을 이어가는 것에 대한 비판도 나왔습니다.

한국영화성평등센터 든든과 영화단체연대회의는 "어떠한 반성과 성찰도 보여주지 않는 김기덕 감독과 그를 옹호하고 공적 활동의 기회를 주는 사람들 모두 피해자들에게 2차 가해를 가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