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누리호 연료와 산화제 주입...오후 4시 발사 '유력'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한 첫 우주발사체 누리호가 오늘(21일) 오후 다시 한 번 우주로 향합니다.

현재 누리호에 연료와 산화제가 주입되고 있다고 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현재 발사관리위원회를 열어 발사 진행 여부와 발사 시각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나로우주센터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황윤태 기자!

[기자]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발사까지 얼마 남지 않았는데요, 발사 준비 어떻게 이뤄지고 있습니까?

[기자]
누리호는 일단 발사체 내부에 큰 문제 없이 순조롭게 발사 준비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조금 전인 오후 1시 15분에는 연료인 캐로신 주입이 시작됐습니다.

이어 산화제인 액체 산소도 충전되면서 누리호는 발사 준비를 마치게 됩니다.

연료와 산화제 공급은 발사체에 기계적 결함이 없어 발사가 가능할 때 이뤄지는 작업입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후 2시부터 발사관리위원회를 열었습니다.

발사 준비 상황과 기상, 우주 물체 등을 검토해 누리호 발사 진행 여부를 최종 결정하고 이어 발사 시각도 정하게 됩니다.

이어 오후 2시 반에는 오태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이 브리핑을 열고 발사 시간을 발표하게 됩니다.

현재 일정을 보면 애초 목표로 했던 오후 4시 발사가 유력합니다.

[앵커]
발사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 현장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누리호 발사가 임박하면서 우주센터에는 긴장감이 한층 고조되고 있습니다.

현장 통제가 강화됐고 내부에 있는 연구진과는 접촉도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시간, 분 단위로 발사 전 준비 과정이 진행되고 있는데요.

발사를 한 시간 앞두면 기립 장치가 철수하고 발사 10분 전에는 컴퓨터가 발사를 통제하는 발사 자동운용이 시작됩니다.

이어 카운트다운이 진행되면서 누리호는 발사 태세를 갖추게 됩니다.

마지막까지 누리호 발사에 가장 큰 변수로 꼽혔던 건 장마였습니다.

하지만 나로우주센터는 보시는 것처럼 날씨가 화창한 상태입니다.

가장 피해야 할 낙뢰 가능성은 없고 바람도 초속 7m 정도로 발사에 무리가 없는 수준입니다.

예기치 못했던 기체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 한 주변 여건은 발사에 최적입니다.

모든 준비를 마친 누리호는 잠시 후 우주를 향해 힘찬 비상을 시작합니다.

지금까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YTN 황윤태입니다.



YTN 황윤태 (hwangyt264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