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누리호 2차 발사, 1차 발사와 뭐가 다른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지난해 10월 1차 발사된 누리호는 발사 자체에는 문제가 없었지만, 목표 궤도에 위성을 올리지 못해 아쉬운 실패로 끝이 났는데요.

오늘 2차 발사는 1차 발사의 문제점을 보완해 완전한 성공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두 번째 발사되는 누리호, 1차 발사 때와는 어떤 점이 달라졌는지 양훼영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기자]
절반의 성공으로 끝난 누리호 1차 발사.

75톤 엔진 4개를 묶은 1단 엔진은 제대로 연소했지만, 예상과 달리 3단 엔진이 조기 종료하면서 결국 최종 궤도에 위성을 안착시키지 못했습니다.

원인은 3단 산화제 탱크의 균열.

하지만 발사체를 독자 개발한 덕분에 실패 원인 분석에는 불과 2개월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문제가 된 부품을 하중의 1.5배까지 견디면서도 헬륨탱크 고정장치가 풀리지 않도록 설계를 변경한 후 재제작까지 5개월 만에 초고속으로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장영순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부장 : (발사체) 청정도를 깨지 않으면서 일정 기간 내에 해야 하는 것들이 굉장히 어려운 부분이었고, 작업자가 직접 내부에 들어가서 실제로 해체하고 재조립하는 과정을 수행한 부분이 있었습니다.]

이번 2차 발사의 가장 큰 차이점은 모사체가 아닌 실제 위성이 실린다는 점입니다.

무게 180kg의 성능검증위성에는 달 탐사에 사용할 발열전지와 우주통신 기술을 검증할 S-band 등이 탑재돼 있습니다.

이번 발사가 성공하면, 성능검증위성은 상공 700km에서 지구 주위를 돌며 2년 동안 임무를 수행할 예정입니다.

또, 성능검증위성에는 국내 대학이 개발한 큐브위성 4기도 함께 실렸는데, 최대 1년 동안 지구 대기 관측과 미세먼지 모니터링 등에 나섭니다.

[한상현 / AP위성 체계개발팀 실장 : 열구조 모델진동시험 때는 위성 내부의 유닛이 파손되는 일이 발생해서 보완 과정을 하면서 같이 참여한 연구원들이 많이 힘들었습니다. 우리 위성을 우리 발사체, 우리 땅에서 쏜다는 그런 사명감을 갖고 일했습니다]

발사체는 물론 탑재 위성까지 모두 우리 기술로 개발된 것인 만큼 이번 2차 발사가 성공할 경우, 국내 항공우주 산업의 새 역사가 세워질 예정입니다.

YTN 사이언스 양훼영입니다.




YTN 양훼영 (hw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