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터널 속 미세 균열...인공지능 로봇으로 탐지!

실시간 주요뉴스

인공지능 로봇, 터널 돌아다니며 균열 정보 전송
균열 크기는 물론 보수 시급한 부분까지 진단
로봇에 균열 사진 수천 건 미리 학습시켜
로봇, 손톱보다 얇은 균열 안전하게 탐지
[앵커]
터널과 같은 지하 시설물의 미세 균열을 찾아내는 인공지능 로봇이 개발됐습니다.

자율주행도 가능해, 사람 대신 안전하고 정확하게 균열을 탐지하고 점검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최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높이 1.8 미터의 탱크 모양의 로봇이 터널 속을 천천히 이동합니다.

로봇팔에 달린 카메라가 터널 벽을 스캔하자, 크고 작은 균열이 외부 컴퓨터 화면에 나타납니다.

로봇이 보낸 정보를 바탕으로 각각의 균열 크기는 물론, 어떤 부분이 보수가 시급한지도 알 수 있습니다.

아스팔트와 콘크리트에 생긴 균열 사진 수천 건을 미리 인공지능 로봇에 학습시켰기 때문입니다.

[심승보 /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전임연구원 : 손상된 인프라(터널)은 우리 주변에서 쉽게 찾을 수 없는데, 가상의 데이터가 필요하게 되고요. 이를 위해 도로 균열, 아스팔트 균열을 바꿔 활용했습니다.]

기존에는 사람이 터널 안에 직접 들어가 육안이나 균열 현미경 등으로 확인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로봇을 이용하면 손톱 두께보다 얇은 0.3mm에 불과한 미세 균열까지 찾아낼 수 있습니다.

또 자율주행 기술로 터널과 하수구 등 어둡고 폐쇄적인 지하 시설 내부를 사람 없이 안전하게 돌아다닐 수 있습니다.

[이성원 /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균열) 점점 길이가 길어진다든가 균열폭이 커지면 외력이 작용하는 상태기 때문에 안전성에 위험을 줄 수 있죠.]

지난해 기준 국내 터널은 모두 3,500여 개입니다.

터널은 시간이 지날수록 노후화가 진행되기 때문에 꾸준한 관리와 보수가 필요합니다.

연구팀은 균열뿐 아니라 누수나 화재까지 탐지할 수 있도록 기능을 추가할 계획입니다.

YTN 사이언스 최소라입니다.

YTN 최소라 (csr73@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