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불에 데인 듯한 통증 오는 '통풍'..."등산, 통풍환자엔 치명적"

실시간 주요뉴스

과학

불에 데인 듯한 통증 오는 '통풍'..."등산, 통풍환자엔 치명적"

2021년 06월 02일 14시 4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불에 데인 듯한 통증 오는 '통풍'..."등산, 통풍환자엔 치명적"

YTN

코로나 팬데믹에 따른 실내 활동의 제한으로 등산을 즐기는 사람이 늘어났다. 근력 강화, 심폐기능 향상, 스트레스 해소의 효과가 있고 등산 후 즐기는 뒷풀이는 삶의 즐거움을 더해준다. 하지만 등산이 통풍 환자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경희대학교병원 관절류마티스내과 홍승재 교수는 "등산 중에는 발가락, 발목과 같은 하지관절에 반복하여 자극이 가고 땀으로 인한 탈수와 등산 후 즐기는 음주와 기름진 식사는 통풍의 원인인 요산 수치를 높인다"고 말했다.

폐경 이후 급격히 증가하는 통풍

통풍은 우리 몸속의 요산이 소변으로 배출되지 않고 몸에 남아서 생기는 질병이다. 요산은 우리가 먹는 여러 음식이 소화돼 최종적으로 대사된 후 나오는 물질로서 직립보행에 필요한 혈압을 유지하고 지능발달에 필요한 성분이다.

과다할 경우 몸속에서 요산결정으로 뭉쳐지게 된다. 이 요산결정체가 관절과 장기 등에 침착하여 염증을 유발하고 극심한 통증을 동반하면 이를 통풍이라 한다. 관절의 변형과 불구가 발생하고 신장 질환이 나타나기도 한다. 여성은 여성호르몬의 영향으로 통풍에 잘 걸리지 않으나 폐경 이후에는 통풍 발병률이 급격히 증가한다.

최근 통풍환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원인은 ▲수명 연장 ▲식이의 변화 ▲비만 인구의 증가 ▲콩팥 질환의 증가 ▲이뇨제나 저용량 아스피린과 같은 혈중 요산 수치를 증가시키는 약제 사용의 증가이다. 통풍을 유발하는 요산은 조개, 고등어, 새우, 멸치, 맥주, 붉은고기 등에 많이 포함돼 있다.

음주는 요산이 콩팥을 통해 소변으로 빠져나가는 것을 방해하고 이뇨 현상으로 몸속의 수분을 줄어들게 하여 요산 수치를 급격히 상승시킨다. 특히 맥주 효모에는 요산 성분이 있어 맥주를 마시는 것은 요산을 직접 섭취하는 것과 같다.

일반 관절염과는 명확히 구분되는 증상

통풍은 진단이 명확하다. 어느 시점에 갑자기 ’불에 데인 것 같은 통증‘이 찾아온다. 특히 기온이 낮은 새벽에 체온이 낮은 발가락 부위에서 자주 발생한다. 갑자기 아프고 통증 강도가 강하여 일반 관절염과는 명확한 차이가 있다. 급성 통증이 생기면 다리를 베개 등으로 받쳐 높이 올리고 얼음 찜질하는 것이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 진통소염제를 복용하고 빠른 시간 내에 병원을 방문해야한다. 진단 방법으로는 혈액 검사와 함께 X-RAY, CT, 관절초음파를 시행하고 관절액을 주사기로 뽑아서 편광현미경으로 요산 결정을 확인한다.

통풍의 치료 및 관리법

통풍으로 진단되면 우선 급성 통증에 대해 진통소염제, 콜히친, 스테로이드(경구 또는 관절주사) 약제로 다스린다. 본격적인 진료는 이후부터가 시작이다. 요산결정이 몸속의 다른 부위에 침착하지 않도록 요산 수치를 관리해야한다. 요산은 고지혈증, 고혈압의 경우와 같이 오랫동안 관리가 필요하다.

그러나 통풍은 환자의 복약순응도가 가장 떨어지는 질환이다. 통증이 급격할 때만 약을 복용하고 증상이 없어지면 약을 거르고 안 먹게 되어 치료가 되지 않는다. 통풍은 급격히 왔다가 처음에는 삼일에서 일주일정도 지나면 저절로 좋아지게 된다. 이를 ’간헐기 통풍‘이라 한다. 이후에 통증이 없다고 요산수치를 관리하지 않으면 ’만성 결절성 통풍‘이 생겨 통증이 재발하고 요산 결절이 관절이나 장기를 점차적으로 망가트리게 된다. 요산 결절은 요산수치가 낮아지면 녹아서 점점 줄어들게 된다.

통풍의 위험인자는 남성, 비만, 술(맥주), 탈수, 당뇨, 고혈압, 고지혈증, 동맥경화증, 만성콩팥병인데 이런 인자를 가진 사람들은 비교적 치료가 쉽다. 위험인자가 없는 환자는 오히려 치료가 쉽지 않아 치료기간이 길어진다. ▲유제품 ▲커피 ▲비타민C 복용이 통풍완화에 도움이 되며, ▲음주 ▲육식 ▲과당섭취 ▲체중증가 ▲이뇨제 복용은 통풍을 악화시킨다.

홍승재 교수는 “피할 수 없는 술자리라면 요산을 높이지 않는 와인이 상대적으로 좋다. 무리한 등산보다는 평지를 걷는 운동이 좋고,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은 통풍 완화에 아주 좋다. 산행 후 음주는 절제하고, 육식도 줄여야 한다”며 “통풍은 난치병으로 여겨질 만큼 어려운 만성 질환이다. 하지만 분명히 나을 수 있는 질환이므로 병원을 정기적으로 방문하여 의사의 처방에 따르고 식생활을 조절하여 통풍을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