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예일대, '엄지손가락 접기' 대동맥류 자가 진단법 발표

실시간 주요뉴스

과학

예일대, '엄지손가락 접기' 대동맥류 자가 진단법 발표

2021년 05월 28일 10시 2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엄지손가락을 움직여 대동맥류 가능성을 자가진단할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

대동맥류란 대동맥의 일부가 정상적인 직경의 1.5배 이상으로 늘어난 상태를 뜻한다. 대동맥류 상태가 오래 지속하면 내출혈이 발생해 심할 경우 목숨을 잃을 수 있어 평소 관리와 진단이 중요하다.

27일 메디컬 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미국 예일 대학 병원 대동맥류 연구소 소장이자 외과 전문의인 존 엘레파테리아데스 박사 연구팀은 엄지손가락을 굽혔을 때 손바닥을 넘어갈 경우 신체에 대동맥류가 숨어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심장학 저널 최신호에 발표됐다.

자가 진단은 한쪽 손을 들고 손바닥을 납작하게 편 다음 엄지를 손바닥을 가로질러 갈 수 있는 데까지 최대한 뻗치면 된다. 만약 엄지가 손바닥을 넘어서까지 굽혀진다면, 자신도 모르는 대동맥류가 어디엔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엄지가 멀리까지 뻗어진다는 것은 장골이 길고 관절이 느슨하다는 징후로 대동맥을 포함한 결합조직에 질환이 생겼다는 신호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대동맥류를 포함, 여러 가지 질환으로 심장 수술을 받는 환자 305명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엄지손가락이 손바닥을 넘어서는 사람들은 대동맥류가 숨겨져 있을 가능성이 높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연구원들은 양성 반응을 보이는 모든 사람이 동맥류를 앓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검사의 정확성은 임상 환경에서 아직 검증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그럼에도 엘레파테리아데스 박사를 비롯한 연구팀은 엄지 손바닥 검사가 대동맥류에 가족력이 있는 환자들에게 행하는 표준 신체검사에 포함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엘레파테리아데스 박사는 "이 실험을 널리 알리면 침묵의 살인자인 대동맥류를 식별해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동맥류는 미국에서 13번째로 흔한 사망원인으로 매년 약 10,000명이 사망한다. 대동맥류는 사전에 발견하기 매우 어려운 질환이지만 일찍 발견했을 경우 운동이나 방사선 모니터링 또는 수술로 환자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