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원전 안전 부실·후쿠시마 오염수 대책...여야 한목소리 질타
Posted : 2019-10-07 21:14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원자력 관련 기관에 대해 진행된 국정 감사에서는 원전 안전부실 문제에 대한 여야의 지적이 잇따랐습니다.

특히 한빛 1호기 수동정지 사고와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에서 정부의 대처가 미흡했다며 국민 안전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이동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5월, 갑작스러운 열 출력 상승으로 일어난 한빛 1호기 수동정지 사고.

인재로 드러난 이번 사건에 대해 원안위의 늑장 대처가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이개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원전사고라는 게 어떻게 보면 골든타임을 필요로 하는 대표적인 사항일 텐데 괴나리봇짐 매고 한양가는 것처럼….]

[엄재식 / 원자력안전위원장 : 초기에 5월 10일 한빛 1호기 사건이 발생했을 때 충분히 민첩하게 대처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저희도 겸허히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최근 불거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과 관련해 원안위의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박성중 / 자유한국당 의원 : 한일 간 후쿠시마 원전에 대한 공동조사가 한 번이라도 있었습니까?]

[엄재식 / 원자력안전위원장 : 한일 공동 조사는 없었습니다.]

[박성중 / 자유한국당 의원 : 일본 정부와 공식적인 협의체는 있습니까?]

[엄재식 / 원자력안전위원장 : 규제기관 차원에서는 한·중·일 규제자 회의가 있고요.]

라돈 문제를 수차례 지적했던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은 대진침대 사태 후 1년 4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관리 감독에 허점이 많다고 질타했습니다.

[신용현 / 바른미래당 의원 : 총 25개 업체의 22만 개가 넘는 제품을 안전 기준치가 초과했기 때문에 제품 수거 명령을 내리셨습니다. 그런데 수거율은 53%에 불과합니다.]

최근 드론에 의한 원전 공격이 속속 발견되고 있지만 규제에 막혀 대처가 어렵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또 점검 후 재가동 승인을 받은 원전이 잇따라 정지한 것도 원전 안전성에 의구심이 드는 부분이라며, 국민 안전과 직결된 만큼 현안에 대한 원안위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사이언스 이동은[dele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