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불이 안 나는 게 행운"...KT 아현지사 화재 원인 두고 질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17 21:28
앵커

지난해 11월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해 열린 청문회에서는 KT의 부실한 화재 방지책 등에 대한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화재 원인을 밝히는 데 KT의 협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지적이 잇따른 가운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유영민 장관의 증인 불출석을 놓고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이혜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화재가 발생했던 아현지사에는 비상 상황에 대처할 24시 상황실이나 인력이 없었다.'

국가 주요 통신시설이라고 할 수 없을 정도의 허술한 화재 대응 체계를 놓고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집니다.

[김경진 / 민주평화당 의원 : 통상적인 선로와, 그 다음에 시설의 안전과 통신이 제대로 운영되는지를 계속 24시간 감시 감독하는 물적 시설과 사람의 배치와 아현지사와 같은 C급 지국사 내에 통상적으로 없는 거죠?]

당시 아현지사엔 2017년에 설치된 소화기 외에 다른 방재시설이 전혀 없었다는 날 선 비판도 나왔습니다.

[신경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자동확산소화기, 연결송수관, 방화문, 연기 센서 CCTV 아무것도 안 돼 있더라고요. 불이 안 나는 것이 행운인데 불이 나면 대책이 없는…]

[황창규 / KT 회장 : 여러 가지 미비한 점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

화재 원인 조사를 KT가 조직적으로 방해했다는 의혹도 불거졌습니다.

[박선숙 / 바른미래당 의원 : 일부는 지연하거나 어쨌든 본사의 승인이나 지침을 받아야 움직이는구나, 이런 점은 확인하신 거고요? (네) KT가 소방청의 화재 조사에 관해 조직적이고 의도적인 조사 방해 행위가 있었다고 봅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통신 재난 관리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유영민 장관이 출석하지 않은 것을 놓고 의도적인 책임 회피라고 따져 물었습니다.

[박성중 / 자유한국당 의원 : 국가의 가장 큰 업무를 책임지고 있는 책임자가 빠졌는데 이렇게 청문회가 진행된다는 것은 이건 말이 되지 않는다….]

두 차례 연기 끝에 열린 이번 청문회에서는 황창규 회장의 황제 경영과 KT가 협력 업체의 청문회 참석을 막았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문제가 제기됐습니다.

YTN 사이언스 이혜리[leehr2016@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