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초소형 군집위성 '네온샛' 우주에 올라갔다!

국내 첫 초소형 군집위성 '네온샛' 우주에 올라갔다!

2024.04.24. 오후 9:5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우리 기술로 개발한 초소형 군집위성 네온샛 1호가 오늘 아침 뉴질랜드 발사장에서 우주로 발사됐습니다.

네온샛은 대전 지상국과 최초 교신에 실패했지만, 남극 지상국과는 양방향 교신에 성공해 최종 발사 성공이 확인됐습니다.

최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굉음과 함께 화염을 내뿜으며 로켓이 발사됩니다.

발사 2분 30초쯤 뒤 로켓의 하단부인 1단이 떨어져 나갔고, 3분여 뒤에는 위성을 감싸던 페어링이 분리돼 국내 첫 초소형 군집위성 '네온샛 1호'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9분여 뒤에는 2단이 분리됐고, 50분여 뒤 상공 500여㎞에서 마침내 네온샛 1호가 분리됐습니다.

오전 11시 57분 대전 항우연 지상국은 네온샛이 태양전지판을 정상적으로 펼쳤다는 신호를 수신했는데, 네온샛과 양방향 교신은 불발됐습니다.

하지만 다행히 오후 2시에서 3시 사이 두 차례 남극 세종기지 지상국과 교신한 결과, 양방향 교신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져 위성 발사 성공이 확인됐습니다.

[이 철 / KAIST 인공위성연구소 실장 : 발사체가 우리가 계획했던 궤도에 정확히 위성을 투입했다는 의미고, 교신이 됐다는 건 위성에 들어가 있는 기본적인 전력이라든지 통신 계통 컴퓨터들이 다 정상적으로 동작한다는 의미입니다.]

네온샛 1호는 하루 약 15번씩 지구를 돌며, 대전 지상국을 포함해 국내외 지상국들과 교신을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내후년과 2027년에 걸쳐 추가 발사될 초소형군집위성 10기와 본격 군집 비행하기에 앞서 선발대로 발사된 네온샛 1호!

앞으로 한 달 동안은 위성성능을 점검하고, 위성이 보내오는 영상에 대한 보정 등을 거치고, 오는 11월부터 정상 운영될 예정입니다.

YTN 사이언스 최소라입니다.


YTN 최소라 (csr7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