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주말 주택가 물놀이장서 총기 난사...8살 어린이 중태

美 주말 주택가 물놀이장서 총기 난사...8살 어린이 중태

2024.06.17. 오전 01:1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외곽에 있는 물놀이장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일가족 등 9명이 부상을 당했습니다.

AP 통신 등은 현지 시간 15일 오후 5시쯤 디트로이트 교외 로체스터힐스에서 발생한 총기 사건으로 9명이 다치고 이 가운데 8살 어린이가 중태에 빠졌다고 보도했습니다.

현장에는 폭염을 피해 물놀이를 즐기러 나온 가족들이 모여있었고 차에서 내린 범인이 반자동 권총을 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지 경찰은 42살 남성인 용의자가 범행 장소 인근 주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며 범죄 경력은 없지만 정신 병력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용의자가 발견된 집 식탁 위에서 반자동 소총이 추가로 발견됐다며 범행 동기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브라이언 바넷 로체스터 시장은 사건이 발생한 물놀이장은 가족들이 주말을 즐기고 추억을 만드는 장소라며 비극적인 일이 벌어져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습니다.




YTN 권준기 (jk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