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렘린궁 "러북 관계 잠재력 매우 심대"

크렘린궁 "러북 관계 잠재력 매우 심대"

2024.06.13. 오후 8:5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크렘린궁은 러시아와 북한의 관계 발전 잠재력이 매우 심대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현지시간 13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북이 임박했다는 보도가 잇따르는 데 대해 '서방이 우려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타스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웃과 좋은 관계를 발전시킬 우리의 권리에 대해 누구도 우려해서는 안 되고 누구도 논란을 제기할 수 없으며 그래서는 안 된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은 우리의 이웃이자 우리에게 우호적인 국가로, 양자 관계를 발전시키고 있다"며 우리는 계속 상승 궤도에서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의 방북 날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러시아 매체 베도모스티는 이달 안에 푸틴 대통령이 북한과 베트남을 방문할 것이라고 보도했고, 일본 NHK는 다음 주 초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논의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YTN 신웅진 (ujsh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