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사도광산' 세계유산 구역서 핵심 근대유산 지역 제외키로

日 '사도광산' 세계유산 구역서 핵심 근대유산 지역 제외키로

2024.06.13. 오후 6:5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일본 정부가 니가타현 '사도광산' 세계유산 구역에서 에도 시기 이후 유산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지역을 제외하라는 자문기구 권고를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일본 문화청 관계자가 집권 자민당 회의에서 유네스코 자문기구 이코모스가 당부한 유산 구역 조정을 받아들이겠다는 방침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코모스는 지난 6일 사도 광산을 심사해 보류를 권고하면서 유산 구역 조정뿐 아니라 전체 역사를 포괄적으로 다루는 설명 등 여러 사항을 요청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공개한 심사 결과에 따르면 이코모스는 사도 광산 기타자와 지구에 대해 에도시기 채굴 기술과 사회·문화 시스템을 반영하고 있지 않아 해당 지역을 유산 범위에서 제외해 완충 지역으로 할 경우 완전성이 충족될 것이라고 권고했습니다.

기타자와 지구에는 사도 광산을 상징하는 근대 유산이자 대표 경관으로 꼽히는 '기타자와 부유선 광장'이 있습니다.

이코모스는 일본 정부가 사도 광산의 세계유산 대상 시기를 에도시기가 중심인 16~19세기 중반으로 한정한 만큼 에도시기가 끝난 뒤에 만들어진 시설이 핵심을 이루는 기타자와 지구를 유산 구역에서 빼라고 권고한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세호 (se-3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