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 전 도난 프랜시스 베이컨 그림 되찾아..."74억 원 가치"

9년 전 도난 프랜시스 베이컨 그림 되찾아..."74억 원 가치"

2024.05.26. 오후 4:0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스페인 경찰이 2015년 도난당한 영국 표현주의 화가 프랜시스 베이컨의 작품 가운데 1점을 되찾았다고 외신들이 보도했습니다.

이번에 되찾은 작품은 1989년작 '호세 카펠로의 초상 연구'로 500만 유로, 우리 돈으로 74억 원 상당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평가됩니다.

2015년 스페인 마드리드의 한 주택에서 도난당한 작품 5점 가운데 3점은 2017년 회수됐습니다.

스페인 경찰은 지난 2월 도난당한 예술품을 받은 혐의로 2명을 체포했고, 이후 마드리드의 한 건물에서 네 번째 작품을 찾아냈습니다.

이번 도난 사건과 관련해 16명이 체포됐고, 스페인 경찰은 마지막 한 점을 찾기 위해 동유럽 조직과 연계된 이들을 추적하고 있다고 외신은 전했습니다.

1909년 아일랜드에서 태어난 베이컨은 20세기 표현주의와 초현실주의를 대표하는 화가로 1992년 마드리드에서 생을 마감했습니다.



YTN 정유신 (yus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