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약세론' 고수하던 모건스탠리 전망치 상향

'증시 약세론' 고수하던 모건스탠리 전망치 상향

2024.05.21. 오전 00:0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미국 증시 약세론을 고수해왔던 투자은행 모건스탠리가 기존 입장을 철회하고 주가지수 전망을 상향 조정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모건스탠리 마이클 윌슨 최고투자책임자가 S&P500 지수의 내년 6월 전망치를 5,400으로 제시해 지금보다 2% 높은 수준을 가리켰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모건스탠리는 경기 연착륙을 기정 사실화하며 증시 전망을 상향 조정한 주요 투자은행들과 다른 견해를 제시하며 올해 말 S&P500 지수를 4,500까지 떨어질 것으로 제시해 왔습니다.

모건스탠리는 투자자 노트에서 미국의 경우 기업 평가가치 배수의 완만한 눌림과 함께 견조한 기업이익 성장이 예상된다며 전망 수정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다만 경제지표의 변동성이 매우 커진 상황에서 거시적인 경제전망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모건스탠리의 입장 선회로 월가에서 증시 비관론을 고수하는 금융사는 올해 말 S&P500 지수 전망치를 4,200으로 제시한 JP모건 체이스 등 일부만 남게 됐습니다.




YTN 권준기 (jk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