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타이완 총통 취임식 하루 전 반덤핑 조사 개시

中, 타이완 총통 취임식 하루 전 반덤핑 조사 개시

2024.05.19. 오후 10:1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중국이 라이칭더 총통 당선인의 취임식 하루 앞두고 타이완산 플라스틱 원료에 대한 반덤핑 조사에 착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중국 상무부는 오늘(19일)부터 내년 5월 19일까지 타이완산 폴리포름알데히드 혼성중합체(POM)에 대한 반덤핑 조사를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조사 대상엔 미국과 EU, 일본산 동일 제품도 포함됐고, 시한은 6개월 연장할 수 있습니다.

앞서 중국은 2017년부터 한국과 태국·말레이시아에서 수입하는 폴리포름알데히드 혼성중합체 제품에 6.2∼34.9%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했고, 지난해 10월 이 조치를 2028년 10월까지 연장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폴리포름알데히드 혼성중합체는 기계적 강도와 피로 저항성이 높아 구리와 아연, 주석, 납 등 금속 재료를 부분적으로 대체할 수 있고, 자동차 부품이나 전자·전기제품 등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