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사태 속 한일 경제인회의 종료..."언급 삼가겠다"

라인 사태 속 한일 경제인회의 종료..."언급 삼가겠다"

2024.05.16. 오전 10:4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라인 야후 사태 속에 이틀 동안 진행된 한일 경제인회의가 모두 마무리됐습니다.

양국 대표들은 한일 간 미래지향적인 경제 협력을 약속했지만, 라인 야후와 관련해서는 극도로 말을 아꼈습니다.

한편 일본 정부는 기존 입장을 이어가면서 위탁처 즉 네이버에 대한 관리가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현지 연결합니다. 김세호 특파원!

[기자]
네. 도쿄입니다.

[앵커]
한일 경제인회의에서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한 논의에 관심이 모아졌는데 구체적인 언급이 나왔습니까?

[기자]
네. 한국과 일본 경제인들은 어제 56년째를 맞이한 '한일 경제인 회의'를 마무리했습니다.

한일 경제인들은 '미래로 이어지는 한일 파트너십' 이라는 제목의 공동성명을 채택했습니다.

공동성명에서 양측은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상호 이익이 되는 분야를 찾아 미래로 이어지는 파트너십을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공급망 구축과 공동자원 개발, 반도체, 디스플레이, 디지털전환, 녹색전환 수소 등 신사업 분야와 스타트업 육성에 협력하고, 공통과제 해결을 목표로 상호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노력하자고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불거진 라인 야후 사태가 한일 경제 협력의 큰 변수로 떠오르면서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의가 이어졌습니다.

그러나 사안의 민감성을 의식해서인지 양측 모두 직접적인 언급을 피했습니다.

우리 측 김윤 한일 경제협회장은 자세히 알지 못한다며 다만 사태가 원만히 해결됐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일본 측의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장은 아는 내용이 없다며 개별 기업의 일이기 때문에 자신의 견해는 삼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가 라인 야후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추가로 밝혔죠?

[기자]
네. 일본 정부 대변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라인 야후에 대한 행정지도는 안전관리 조치 강화, 보안 체계 재검토 등을 강구하라고 요구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보안 체계의 재검토에는 여러 방안이 있을 수 있다며, 위탁처 즉 네이버에 대한 관리가 적절하게 기능하는 형태가 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총무성이 지금까지 밝힌 입장을 다시 확인한 겁니다.

한국 정부가 네이버 의사에 반하는 부당한 조치에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는 데 대해서는 한국 정부에 일본 정부의 생각을 이미 전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한국 정부에 정중하게 설명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한국 사회의 부정적인 여론에 대해서는 언급을 삼가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앞서 그제 오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주한 일본 대사 교체를 앞두고 이례적으로 신임대사와 이임 대사를 동시에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관심과 의지를 전했을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특히 라인 야후를 둘러싼 한국 내 반발 여론에 대한 논의도 있었을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하지만 라인 야후의 자본 관계 정리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이 완강한 만큼 갈등의 불씨는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세호 (se-3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