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천원짜리 물병을 10년째"...일본 공주 검소함 '화제'

"7천원짜리 물병을 10년째"...일본 공주 검소함 '화제'

2024.04.24. 오후 4:0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7천원짜리 물병을 10년째"...일본 공주 검소함 '화제'
로이터 연합뉴스
AD
나루히토 일왕의 외동딸 아이코가 10년 전 구매한 물통을 여전히 사용하고 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와 화제가 되고 있다.

23일 일본 월간지 여성자신은 아이코가 중학교 1학년 때 구입한 800엔(약 7,100원)짜리 물통을 10년째 애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물통은 아이코가 지난 14일 모교 가큐슈인대학에서 열린 안내견 후원 자선 행사에서 처음 공개했다. 이 행사의 로고가 새겨진 스테인리스 텀블러였다.

이 텀블러는 아이코가 10년 전 동일한 행사에서 나루히토 일왕에게 받은 용돈 800엔을 주고 구입한 것이다.

여성자신은 아이코가 2021년 성인식에서도 왕관을 따로 제작하지 않고 고모의 것을 빌려 썼다며 "물건을 소중히 사용하는 사람이라 감동적"이라고 평가했다.

현지 네티즌 "모든 물건을 소중하게 여기는 공주의 인간성이 멋지다" 등 호평을 보이고 있다.

한편, 아이코는 이달부터 도쿄 미나토구에 있는 일본 적십자사에서 촉탁 직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조만간 첫 공식 업무를 배정받을 예정이다.

그는 입사 후 궁내청을 통해 "미력하지만 조금이나마 다른 사람들과 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