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교회 흉기난동은 '종교적 동기' 10대 소행..."테러 규정"

시드니 교회 흉기난동은 '종교적 동기' 10대 소행..."테러 규정"

2024.04.16. 오후 1:5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호주 시드니의 한 교회에서 벌어진 흉기 난동의 범인은 10대 청년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이 사건을 종교적 동기를 가진 테러로 규정했습니다.

카렌 웹 뉴사우스웨일스주 경찰청장은 브리핑을 통해 이번 사건 용의자인 16세 청년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웹 청장은 범인이 흉기 난동을 시작하면서 종교적 동기를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며 "모든 자료를 검토한 결과 이번 사건은 종교적 동기의 극단주의 행위로 생각돼 테러 사건으로 규정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경찰이 이전부터 이 청년의 존재를 알고 있었지만, 테러 감시자 명단에는 없었다며 처음부터 흉기를 들고 교회를 찾은 것으로 볼 때 어느 정도 계획성이 있던 것으로 보인다. 피해자들이 살아있는 것이 행운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현지 시간 15일 저녁 7시쯤 시드니 남서부의 아시리아 동방교회에서 미사 도중 검은 옷을 입은 한 남성이 흉기를 들고 강대로 다가와 집전하는 마리 에마뉘엘 주교를 흉기로 공격했습니다.

주교와 함께 이를 말리려던 교회 신부와 신도들도 흉기에 다쳤습니다.



YTN 김잔디 (jand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