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우러스 녹취' 파문에 러 "서방 개입 다시 부각"

'타우러스 녹취' 파문에 러 "서방 개입 다시 부각"

2024.03.05. 오전 03:0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독일군 고위 간부들이 타우러스 미사일로 크림대교를 타격하는 가능성을 논의한 녹취가 공개된 데 대해 러시아가 독일에 공세를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른바 '타우러스 녹취' 파문과 관련한 질문에 "서방이 집단적으로 우크라이나 분쟁에 직접 개입하고 있음이 다시 한 번 부각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녹취 내용이 독일군의 자체 행동인지, 국가 정책의 일환인지는 명확하지 않다면서도 "둘 다 매우 나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녹취에 대한 독일 당국의 조사 결과를 언론을 통해서라도 알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해 앞서 러시아 외무부는 알렉산더 그라프 람스도르프 주러시아 독일 대사를 초치해 항의했습니다.



YTN 황보연 (hwangb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