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닛케이, 사상 첫 4만 대 돌파..."반도체의 힘"

日 닛케이, 사상 첫 4만 대 돌파..."반도체의 힘"

2024.03.04. 오후 11:2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일본의 대표 증시인 닛케이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4만 대를 돌파했습니다.

반도체 종목이 주가 상승을 견인한 가운데, 일본 기업의 호실적과 디플레이션 탈출에 대한 기대감도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도쿄에서 김세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장이 열린 직후 4만 대를 훌쩍 넘어간 닛케이지수.

오전 한때 4만3백 대까지 찍었다가 40,109로 장을 마쳤습니다.

닛케이지수가 장중, 그리고 종가 기준 모두 4만 선을 돌파한 것은 사상 처음입니다.

미국 나스닥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 주요 동력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무엇보다 미국 AI·반도체 업종의 상승세가 영향을 미쳐, 일본 반도체 업체가 주가 상승을 주도했다는 겁니다.

또 도쿄 증시 프라임 시장에 상장된 기업의 순이익이 3년 연속 최고치를 넘을 것으로 보이는 데다,

노사 간 큰 폭의 임금인상 합의로 물가·임금의 동반 상승에 대한 전망도 배경으로 꼽힙니다.

[하야시 요시마사 / 일본 관방장관 : 이러한 일본 경제 변혁을 위한 대책에 대해 시장 관계자를 포함해 긍정적인 평가가 있다는 것은 매우 든든하다고 봅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최근 물가 상승세를 감안해 디플레이션 탈출 선언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은행 총재의 발언도 정부의 이러한 움직임에 힘을 싣는 모양새입니다.

[우에다 가즈오 / 일본 은행 총재(지난달 22일) :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물가의 우상향 움직임이 계속되는 분위기가 예상됩니다. 그런 의미에서 디플레이션이 아닌 인플레이션이 상황으로 봅니다.]

다만 기시다 정부가 디플레이션 탈출 선언을 검토하는 것은, 경제 성과로 지지율 상승을 이끌려는 의도가 있다는 해석도 나옵니다.

일본 증시가 상승세에서 조정을 겪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증시의 장기적 투자를 위한 기업의 충분한 실적이 관건이라고 진단했습니다.

도쿄에서 YTN 김세호입니다.


YTN 김세호 (se-3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