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지상전 예고 속 라파 공습...도심 모스크 파괴

이스라엘, 지상전 예고 속 라파 공습...도심 모스크 파괴

2024.02.23. 오전 11:2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미국 등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피란민이 밀집해 있는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에 대한 지상작전을 예고한 이스라엘이, 라파 도심 공습 수위를 높였습니다.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현지 시간 22일 밤 라파 도심에서 가장 큰 모스크의 하나인 '알 파루크 모스크'를 공습해 파괴했습니다.

또 모스크 뿐만 아니라 근처에 있는 주택 등 건물 여러 채도 부서졌습니다.

현지 언론은 이 공습으로 지금까지 최소 7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주민들은 이번 공습이 지난 12일 이스라엘이 인질 구출을 명분으로 라파를 타격한 이래 가장 수위가 높았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스라엘은 라파 지상작전을 예고하고 그 개시 시점을 다음 달 10일쯤 시작되는 이슬람 금식성월 라마단으로 제시했습니다.




YTN 류제웅 (jwryoo@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