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니도 못 피한 ‘투명 바지’…MLB 새 유니폼에 불만 쇄도

오타니도 못 피한 ‘투명 바지’…MLB 새 유니폼에 불만 쇄도

2024.02.23. 오전 10:4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오타니도 못 피한 ‘투명 바지’…MLB 새 유니폼에 불만 쇄도
사진=AP
AD
올해부터 새로 착용한 유니폼에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선수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미국 스포츠전문채널 ESPN은 토니 클라크 MLBPA(미국 프로야구 선수노조) 사무총장이 애리조나주에서 동계 훈련 중인 여러 구단을 방문해 유니폼과 관련한 선수들의 의견을 듣고 있다고 23일(한국시간) 전했다.

이 유니폼은 나이키사가 디자인을 맡고 패너틱사가 제조한 것으로 시범경기를 앞두고 일찌감치 입방아에 올랐다.

MLB 사무국은 이 유니폼에 대해 가벼운 신소재로 제작됐으며 땀을 빨리 흡수하고 통기성을 높였다고 설명했으나 선수들은 대체로 혹평하고 있다.

유니폼 원단의 중량을 줄이다 보니 상의 뒤쪽에 새겨넣는 선수 이름 글자의 크기와 굵기가 작아지고 가늘어졌다.

또 유니폼 상의 밑단을 바지 안에 넣어 벨트를 차고 입었더니 바지 속에서 유니폼 상의 밑단이 훤히 비치는 문제도 논란을 키웠다.

클라크 사무총장은 “우려의 대부분은 바지에 관한 것이다. 정규리그 개막 전까지 선수들의 의견을 듣고 해결책을 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MLB 사무국은 2019년 나이키, 패너틱과 10년짜리 메이저리그 선수 유니폼 공급 계약을 했다. 이에 30개 구단 선수단은 두 회사의 합작 유니폼을 2030년까지 입어야 한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