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反유대주의에 모호한 입장' 美 명문대 총장 사임

실시간 주요뉴스

反유대주의에 모호한 입장' 美 명문대 총장 사임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와중에 '반(反)유대주의'에 모호한 태도를 보여 논란을 부른 미국 펜실베이니아대(유펜) 총장이 결국 사임했습니다.

미국 동부의 명문대 '아이비리그' 일원인 유펜은 9일 엘리자베스 매길 총장의 사임을 발표하면서 그가 '케리 로스쿨' 종신 교수직은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매길 총장은 지난 5일 하원 교육노동위원회 청문회에서 '유대인을 학살하자'는 일부 학생들의 과격한 주장은 대학의 윤리 규범 위반이 아니냐는 의원의 질문에 즉답을 피하는 모습을 보이며 논란을 불렀습니다.

특히 매길 총장은 유대인 말살을 부추기는 것이 이 대학 행동 강령에 위배되지 않느냐는 질문에 "상황에 따라 결정할 문제"라고 응답했습니다.

그러자 유펜의 거액 후원자인 스톤릿지 자산운용의 로스 스티븐스 창립자가 총장의 발언을 문제 삼으며 기부 철회의 뜻을 밝히면서 학교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스티븐스는 1억 달러의 기부를 철회하겠다면서 총장이 교체되면 결정을 재고할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YTN 김태현 (kim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