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조선인 136명 희생 '조세이탄광 참사' 81년..."日, 진상규명 나서야"

실시간 주요뉴스

작업하던 조선인 136명·일본인 47명 숨져
지금까지 희생자 수습·진상규명 이뤄지지 않아
"일본 시민단체 알리기 전까지 사망경위도 몰라"
[앵커]
일제 강점기, 조선인 136명이 수몰된 '조세이 탄광 참사'가 올해로 81년째가 됐지만, 진상조사는 여전히 제대로 되지 않고 있습니다.

유족들은 일본 정부에 사과와 함께 희생자 유골 발굴을 촉구하고 있지만 일본은 무성의한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김세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1942년 2월 3일, 야마구치 현 우베시 해안에서 1km 떨어진 조세이 탄광 해저 지하 갱도에 바닷물이 밀려들면서,

작업 중이던 조선인 136명과 일본인 47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사고 직후 갱도는 폐쇄됐고, 희생자 유골도 찾지 못한 상태에서 희생자 수습과 진상규명은 지금까지도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유족인 양현 씨는 작은아버지가 탄광 모집인에게 속아 강제 노역을 하게 됐다며,

일본 현지 시민단체가 알리기 전까지는 막연히 징용을 갔다가 숨졌다는 말만 들었을 뿐 사망 경위조차 몰랐다고 말했습니다.

[양 현 / 일본조세이탄광희생자 한국유족회 회장 : 처음으로 일본에서 편지가 왔는데 면·소재지를 통해 받았습니다. 제적등본을 떼 보니깐 제적 등본상에 사망 일자와 장소가 적혀 있었습니다.]

유족들은 탄광 희생자들의 유골 발굴을 요청했고, 지난 9월에는 우리 정부도 일본 정부에 협조를 구했지만 거절당했습니다.

[손봉수 / 한인 유족회 사무국장 : 성과가 없었고 심지어 지난 9월에 받은 공문에 의하면, 일본에 요청했으나 일본에서는 유골을 발굴할 수 없다는 답변을 받고 그 충격이 굉장히 컸습니다.]

일본 시민단체는 진주만 공격으로 태평양 전쟁에 돌입한 일제가 석탄 채굴이 절실했고,

이에 지반이 약해 붕괴위험이 컸음에도 조선인에게 채굴을 강행한 일본 정부가 책임을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노우에 요코 / '조세이 탄광 수몰사고를 역사에 새기는 모임' 공동대표 : 일본 정부는 전쟁 중에 소중한 목숨을 빼앗았다는 점에서 책임을 져야 하고, 일본의 이런 차가운 태도는 용서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유골 조사를 위한 예산 집행과 새로운 예산 편성은 곤란하다는 입장만 보이고 있습니다.

조세이 탄광 수몰 참사를 둘러싼 일본 정부의 무성의한 태도는 조선인 강제 징용에 대한 인식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김세호입니다.

YTN 김세호 (se-3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