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 연방검찰, 바이든 아들에 18억 원 탈세 혐의 추가 기소

실시간 주요뉴스

미 연방검찰, 바이든 아들에 18억 원 탈세 혐의 추가 기소
미국 연방 검찰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 헌터 바이든을 세금과 관련한 혐의를 잡고 추가로 기소했습니다.

AP·로이터 통신과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데이비드 웨이스 특별검사는 헌터에 대해 세금과 관련된 중범죄 3건과 경범죄 6건을 기존 혐의에 더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연방 법원에 제출된 공소장에 따르면 헌터는 2016∼2019년 4년간 최소 140만 달러, 약 18억3천만 원의 세금을 내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웨이스 특검은 지난 9월 헌터가 2018년 마약중독 기간에 총기 소지를 금지한 법을 위반했다며 그를 기소했습니다.

헌터는 이들 9개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면 최대 징역 17년형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현직 대통령 자녀가 연방 형사재판을 받는 것은 이 사건이 처음입니다.

'바이든의 아픈 손가락'으로 불리는 헌터는 내년 대선에서도 바이든 대통령에게 큰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이며 하원은 헌터를 고리로 탄핵 조사위원회를 구성한 상태입니다.


YTN 류제웅 (jwryoo@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