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군, 인구 밀집 남부로...대규모 민간인 희생 우려

이스라엘군, 인구 밀집 남부로...대규모 민간인 희생 우려

2023.12.03. 오후 1:5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남부에 200만 명…이스라엘 "하마스 숨어 있어"
하마스, 이스라엘 수도 향해 로켓포로 맞대응
AD
[앵커]
이스라엘이 일시 휴전 끝에 전투를 재개하면서 가자지구 남부로 지상전 목표물을 바꾸고 있습니다.

피란민들 속에 하마스 조직과 지도부가 숨어있어 불가피하다는 판단인데 대규모 민간인 희생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류제웅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남부 칸 유니스 외곽의 아파트 단지를 폭격했습니다.

주민들이 황급히 사방으로 몸을 피하고 있습니다.

앞서 이스라엘군은 남부 몇몇 지역들에 대피 명령을 내렸습니다.

[니달 알 아라위/ 하마드시티 주민 : 이스라엘은 11개 빌딩들과 B, O 빌딩들이 공격 목표라고 위협했습니다.]

칸 유니스를 비롯한 가자 남부에는 피란민을 포함해 200만 명 가량이 밀집해 있습니다.

이스라엘군은 이 남부 피란민들 속에 하마스 조직원들과 지도부가 숨어들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에 따라 남부에서 본격 지상전을 예고했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 이스라엘 총리 : 우리는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전쟁을 계속할 것입니다. 지상전 없이는 이 목표를 달성할 수 있습니다.]

미국 등 국제사회는 대규모 민간인 희생을 우려하며 지속적으로 대책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로이드 오스틴 / 미 국방장관 : 이런 전투에서 무게중심은 민간인입니다. 민간인을 적의 품으로 밀어 넣으면 전투에선 이기고 전쟁에선 집니다.]

이스라엘의 공격 재개에 하마스는 이스라엘 수도를 향해 로켓포를 발사하면서 텔아비브는 하루 종일 공습 경보가 이어졌습니다.

이런 혼란 속에 풀려난 인질들과 아직 풀려나지 않은 인질 가족들은 텔아비브 거리로 나와 정부에 석방 노력을 계속하라고 촉구했습니다.

YTN 류제웅입니다.


영상편집 : 이영훈


YTN 류제웅 (jwryoo@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