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월 아기 아직 억류...'팔' 수감자 "때리고 개 취급해"

9개월 아기 아직 억류...'팔' 수감자 "때리고 개 취급해"

2023.11.28. 오후 8: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9개월 아기와 가족, 하마스에 여전히 인질로 억류
9개월 아기 일시 휴전 연장 협상 지렛대 가능성
일부 팔레스타인 수감자들 "비인간적 처우 받아"
이스라엘, 용의자 구금 무제한 연장 가능
AD
[앵커]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일시휴전으로 50명의 인질이 풀려났지만 9개월 된 아기는 여전히 인질로 잡혀있습니다.

석방된 팔레스타인 수감자들은 감금 기간에 개 취급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이동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하마스에 인질로 잡혀있다 풀려난 4살 소녀 애비게일이 할아버지 등 가족들과 나란히 앉아 환하게 웃고 있습니다.

애비게일의 부모는 지난 10월 7일 하마스의 급습 당시 목숨을 잃었습니다.

[카멜 에단 / 애비게일의 할아버지 : 믿을 수가 없었어요. 로이와 하다르(아비게일의 부모)를 그리워하는 마음과 행복이 섞여 있어서 완전히 안도하지는 못하지만 조금은 다시 살아난 것 같아요.]

하지만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일시휴전으로 풀려난 이스라엘 인질 50명 중에는 생후 9개월 된 크피르 비바스와 가족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크피르는 하마스가 억류한 인질 가운데 최연소로, 부모와 4살 형 등 일가족이 이스라엘 남부 키부츠에서 납치됐습니다.

외신들은 크피르가 앞으로 일시 휴전 연장 협상에서 추가적인 지렛대로 이용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스라엘에서 감금 중이던 팔레스타인 수감자들도 속속 풀려나고 있습니다.

[아민 아바시 / 석방된 팔레스타인 수감자 : 가족들과 인사를 나눴습니다. 기쁨도 있었지만 슬픔도 있었습니다. 가족 중 저는 감사하게도 꽤 빨리 석방되었지만 가까운 삼촌과 가까운 사촌이 구금되고 삼촌이 순교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일부 수감자들은 감금 기간에 비인간적 처우를 받았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아부 가남은 "감옥에서 굴욕을 느꼈다"며 "전쟁이 시작된 이래 그들은 우리를 때렸고 우리는 개 취급을 당했다"고 폭로했습니다.

이스라엘은 형사소송 절차 없이도 용의자 구금을 6개월마다 무제한 연장할 수 있는데 수감된 팔레스타인 사람 7천 명 가운데 2천 명이 이 같은 경우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일부 언론은 이스라엘 인질 귀환 소식은 연일 대서특필되지만, 팔레스타인인 수감자에 대한 뉴스는 거의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영상편집 : 임현철
그래픽 : 홍명화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